[문학 > 한국소설] 빛속에

저자 : 김사량 | 출판사 : . | 출간일 : 1970년 01월 01일 |

확대

ISBN : 1900000000689 | 파일형태 : EPUB

보유현황 :
0권 / 2권
가능여부 :
대출가능
예약자수 :
0명
SNS공유 :

본 상품은 실물 책이 아닌 eBook(전자책)으로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용가능한 단말기 안내
구매 및 대여하신 전자책은 여러가지 단말기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pc
  • iphone
  • ipad
  • GALAXY S
  • GALAXY TAB
대출하기

전자책 소개

책소개

저자소개

김사량은 1914년 평양에서 태어났다. 1930년 평양고보 시절 반일 저항 시위로 동맹 휴교에 참여한 주동자로 찍혀 일본으로 건너간그는 1936년 도쿄제국대학 독문과에 입학했다. 그곳에서일본의 군국주의와 파시즘의 흐름에 맞선다는 뜻의 동인지 『제방』에서 활동했다. 1939년 학교를 졸업한 그는 본격적인 문필활동을 시작하고 같은 해 4월 그의 출세작 『빛 속으로』를 집필했다. 이 작품은 일본인 아버지와 조선인 어머니를 둔 혼혈아의 심리를 관찰한 소설로서 일본의 아쿠타가와 상 수상 후보에 올라 사토 하루오로부터 '민족의 비통을 섬세히 그려낸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후에도 그는 『토성랑』『천마』『덤풀 헤치기』등을 계속해서 발표했다. 태평양 전쟁이 발발하면서 경찰에 구금되기도 했던 그는 1945년 2월 '조선출신 학도병위문단'의 일원으로 중국에 파견된 길에 탈출을 감행한다. 애초 옌안을 목표로 했던 그는 방향을 바꾸어 그해 5월 말 중국 북동부의 태항산 근거지에 도착하여 조선독립의용군에 참가하려다 해방도었다는 연락을 받고 1945년 10월 평양으로 들어갔다. 6.25전쟁이 발발하자 김사량은 북한의 인민군 진군에 종군 작가로서 참가하였는데 미군의 인천상륙작전의 성공으로 갑자기 전황이 불리해지자 패주하게 되었다. 하지만 김사량은 지병인 심장병 때문에 결국 원주 근처 산중에서 퇴각 진열로부터 낙오되었다. 전우에게 아껴쓰던 만년필을 유물로 주며 그것을 가족에게 전해 달라고 부탁한 후, 1950년 9월 17일 그가 남긴 종군기 『바다가 보인다』를 마지막으로 그는 영원히 행방불명되었다

목차